상단여백
HOME 스포츠
뜨거웠던 고진영·박성현, 1000만원 걸린 찬스홀도 사이 좋게 한번씩
'세기의 샷대결'에 임하는 고진영(25.왼쪽)과 박성현(27·이상 솔레어)이 24일 인천 스카이72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리는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격돌에 앞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현대카드가 마련한 이벤트에서 맞붙게 된 두 선수는 총 상금 1억원을 걸고 열전을 벌였다. (현대카드 제공)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솔레어)과 3위 박성현(27·솔레어)은 여자골프 최고의 스타답게 수천만원의 상금이 걸린 상황에서도 흔들림이 없었다.

고진영과 박성현은 24일 인천 스카이72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에서 나란히 5000만원씩을 획득,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경기 전부터 두 선수는 상금 절반씩 획득해 사이좋게 기부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그리고 역전의 재역전을 거듭하는 치열한 승부 끝에 두 선수는 정확히 절반인 5000만원씩을 획득하며 대회를 마쳤다. 드라마였다. 

이번 대회에는 선수들이 각각 한 번씩 1000만원의 상금을 추가로 걸 수 있는 찬스홀이 있었다. 두 선수 모두 자신이 사용한 찬스홀을 지키지는 못했지만, 상대의 찬스를 잡아내면서 팽팽한 승부를 펼칠 수 있었다.

먼저 찬스홀 카드를 꺼낸 것은 박성현이었다. 고진영이 1600만원(박성현 1200만원)으로 앞서가던 12번홀(파3)에서 박성현은 찬스홀을 외쳤다.

그러나 11번홀에 이어 12번홀에서도 승자를 가리지 못해 13번홀(파4)에서 두 선수는 2400만원의 상금을 놓고 격돌했다. 박성현이 승리할 경우 단숨에 승부를 뒤집을 수 있는 기회였다.

그러나 13번홀에서 박성현의 버디 퍼트는 살짝 짧았지만 고진영은 정확한 퍼팅으로 버디를 잡아냈다. 이 홀에서만 2400만원을 획득한 고진영은 총 4000만원을 기록하면서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 했다.

앞서가던 고진영은 17번홀(파4)에서 찬스 카드를 꺼냈다. 이 홀에서 총 2600만원(16번홀·17번홀 상금, 찬스홀 상금)을 거머쥐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겠다는 생각이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박성현이 웃었다. 고진영은 티샷을 그린에 올렸지만 버디 퍼트가 홀을 빗나갔다. 이날 경기 전체의 승패를 결정지을 절체절명의 순간이었지만 박성현의 퍼팅에는 오차가 없었다. 공은 정확하게 홀컵에 들어갔고 1개 홀을 남겨둔 상황에서 박성현이 경기를 뒤집었다.

결국 찬스홀을 한 번씩 나눠가진 두 선수는 무승부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고진영은 장애인을 돕는 '밀알복지재단'에, 박성현은 어린이 환자들을 지원하는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각각 상금을 기부한다. /뉴스1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