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영향 가계 소비지출 역대 최대폭 감소저소득층의 소득은 줄고 고소득층 소득은 늘면서 양극화는 심화

 코로나19 장기화로 올해 1분기 가계소비지출이 역대 최대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저소득층의 소득은 얼어붙은 반면 고소득층의 소득은 늘면서 가계 소득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가계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2인 이상 전국 가구당 명목 소비지출은 월평균 287만8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줄었다. 이는 2003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의류.신발(-28.0%), 교육(-26.3%), 오락.문화(-25.6%) 등에 대한 소비지출이 급격하게 줄어든 영향이다.

 특히 저소득층의 소비지출이 전체 가구와 비교해 더 큰 폭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1분위 가계의 소비지출은 월평균 148만6000원으로 10.0% 줄었다. 2003년 통계 집계 후 역대 최대폭 감소다.

 특히 지난해 4분기 저소득층과 고소득층 가구의 소득 격차가 2년만에 좁혀졌지만 한 분기만에 다시 크게 벌어졌다.

 1분위 가구의 소득은 1년 전 대비 그대로였던 반면, 5분위 가구의 소득은 전 분위 중 가장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1분위 가구의 명목소득은 월평균 149만8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같았다. 반면, 5분위 가구의 명목소득은 월평균 1115만8000원으로 1년 전보다 6.3% 늘었다.

 가구의 명목소득 증가율은 2분위(0.7%), 3분위(1.5%), 4분위(3.7%) 등으로 저소득 가구일수록 낮았다.

 저소득 가구는 근로소득이, 고소득 가구는 사업소득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3분위 가구는 근로소득이 1년 전보다 -3.3%, -2.5%, -4.2%씩 각각 줄었다. 1〜3분위 근로소득이 모두 감소한 것은 2017년 1분기 이후 처음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4〜5분위 가구는 사업소득이 -12.3%, -1.3% 각각 감소했다.

 이에 따라 1분기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전국 2인 이상 가구)은 5.41배로 1년 전(5.18배)보다 0.23배 포인트 상승했다.

 1분기 기준 5분위 배율은 지난해 4년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가 1년 만에 다시 상승세로 전환했다.

 정부는 저소득층과 고소득층간 격차가 벌어지는 상황이 2분기 이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4월 들어서도 들어서도 임시.일용직 중심 취업자 감소세가 확대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분배악화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분기 소득분배 악화의 주원인이 저소득층 고용감소로 분석되는 만큼, 고용시장 안정을 위한 노력을 지속.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득여건 악화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는 저소득층 보호를 위한 정책적 지원에도 역점을 둘 계획"이라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한국판 뉴딜 등을 통해 조속한 경기회복과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