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전북도,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 선정도-시·군, 주민 협업 통한 중앙공모 대응으로 6곳 선정
   
▲ 전라북도청
전북도는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2020년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4개 시·군 6개 사업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5억원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전북도는 2018~2019년도에 선정된 18곳을 포함해 총 24곳에 국비 26.8억원 등 총 53.7억원을 투입해 지역 공동체가 추진하는 소규모 점 단위 재생사업을 지원함으로써 주민참여 확대 및 역량강화를 도모할 수 있게 됐다.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시행 전 주민 공동체 거점공간 등 소규모 하드웨어 사업과 주민공동체 형성을 위한 마을축제 기획, 주민소식지 발간 등 소프트웨어 사업 등 소규모 점 단위 사업을 10인 이상 지역주민이 직접 제안해 자발적인 계획과 참여를 유도하고 직접 사업을 시행함으로써, 도시재생사업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사업별로 5천만원에서 2억원까지 국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라북도에서는 공모대응을 위해 전라북도 도시재생지원센터 주관으로 3월 16일~18일까지 10개 시·군 15개소의 사업계획서 작성 컨설팅을 실시했고 주민대표의 발표평가 준비를 위해 교수 등 도시재생 전문가와 함께 사전 발표 컨설팅을 5월 8일에 진행한 결과 최종 6곳이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전라북도 김형우 건설교통국장은 “소규모 재생사업을 통해, 전라북도 도시재생사업이 지속가능한 주민주도 사업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다"며 "향후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해 확대 추진되도록 적극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