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분야 경제 활력화 실무위원회 개최”전라북도 포스트 코로나19 종합대책 중소기업지원분야 보완책 강구
   
▲ 전라북도청
전라북도는 21일 전북테크노파크 2층 회의실에서 중소기업분야 애로사항 및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보완책을 강구하기 위해 ‘경제 활력화 실무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실무위원회는 지난 7일 전라북도 포스트 코로나19 종합대책 발표에 따른 후속조치로 ‘경제 활력화 비상대책위원회’가 꾸려짐에 따라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도 기업지원과 및 기업CEO, 기업지원 유관기관, 학계 등 실무자 중심으로 중소기업분야 현장의견을 청취해 좀 더 현장 중심의 추가적인 대책 발굴을 위해 ‘실무위원회’를 구성, 운영하게 된 것이다.

15명의 실무위원이 참석한 이번 실무위원회에서는 올해 2회 추경까지 반영된 경영안정자금 확대, 특례보증 연계 코로나19 특별자금 지원, 정책자금 거치기간 연장, 기술인력 유출방지 지원금 사업 등 추진에 대한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기업지원방안에 대한 추가적인 대책 발굴을 위한 자유토론으로 진행됐다.

이날 논의된 의견들은 오는 6월에 개최될 ‘경제 활력화 비상대책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해, 중소기업 성장촉진 지원 및 전라북도 경제산업 활성화 추진을 위한 추가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중점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실무위원회’ 위원장인 이남섭 기업지원과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경제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실무위원회가 역할을 해주길 바라고 도내 제조업이 활력을 찾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 추가적인 대책들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