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전북도,“20년 우정의 손길, 미국을 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 제이 인슬리 워싱턴주지사,“감사의 답장”
   
▲ 전북도,“20년 우정의 손길, 미국을 품다”

전라북도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제이 인슬리 워싱턴주지사가 지난 14일 전북에 감사서한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는 전북에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는 미국 자매결연지역에 방역물품을 지원한 데 따른 감사의 마음을 표현한 것이다.

앞선 지난 4월, 전북도는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병 급증으로 세계 최다 확진자 및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자매결연지역 2곳에 위로 서한문과 방역보호복 1,200벌 및 의료용 장갑 14,000켤레를 신속히 전달했다.

미국의 방역물품 수요가 폭증하고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현지 일선에서 코로나19와 사투중인 의료진과 방역종사자를 돕는 동시에, 지속적인 우호관계 유지에도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해서다.

워싱턴주와는 교류협력 활동도 꾸준히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시기가 서로에게 깊은 우정과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교환하는 우호증진의 계기가 됐다.

특히 물품 배송과정에서 주한 미국대사관의 도움으로 항공배송 및 미국 내 통관절차를 신속히 진행할 수 있었던데 대해 고마움을 전했으나, 오히려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전북의 우정어린 지원에 더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강오 대외협력국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국제교류 추진이 힘든 시기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외 자매결연지역에 대한 지원을 통한 우호관계 유지에 힘쓰겠다”며 “이를 계기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민간교류분야 인도적 지원프로그램 마련 등 국제교류 분야에서도 새로운 변화에 맞게 교류협력을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