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LUCY "힘든 시기 우리 노래 듣고 따뜻해졌으면"루시 "'슈퍼밴드' 준우승 이후 새 시작 알리는 첫 곡, 설레고 떨려"
   
▲ 출처: sm엔터테인먼트

LUCY가 첫 번째 싱글 'DEAR.' 발매 소감을 전했다.

루시는 8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를 통해 "루시의 시작을 알리는 첫 곡인 만큼 설레고 떨린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자신감 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개화'는 사계절의 시작인 봄과 함께 하는 루시의 출발을 알리는 노래로 서정적인 바이올린 선율과 청량한 팝 사운드가 돋보이는 밴드팝이다.

루시는 "춥고 긴 겨울을 견디고 만개하는 꽃처럼, 힘든 시기가 지나면 개화의 시기가 올 것이라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담았다"며 "어려운 이 시기에 우리 노래를 듣고 따뜻함을 느꼈으면, 조금이나마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루시는 바이올리니스트 신예찬, 베이스 겸 프로듀서 조원상, 드럼 겸 보컬 신광일 보컬 최상엽으로 이뤄진 4인조 밴드로 지난해 JTBC '슈퍼밴드'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실력을 입증했다.

이후 '슈퍼밴드' TOP3 콘서트와 앨범 준비를 하면서 호흡을 맞춰나가고 있는 이들은 "합이 좋다 이제 척하면 척이다 서로 부족한 부분을 잘 채워나가고 있다"며 남다른 팀워크를 자랑했다.

밴드에서 흔치 않은 바이올린 구성으로 유니크한 색깔을 보여주는 루시는 "감정선을 건드리는 부드러움과 따뜻함을 줄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라며 "리드 바이올린 덕분에 다양한 장르에 도전할 수 있는 것도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루시는 앞으로 목표에 대해 "중성적인 느낌의 팀명처럼 편견 없는 음악을 하고 싶다"며 "밴드라는 틀에 갇히지 않고 다양한 장르에 '루시 색깔'을 입히는 것, 어떤 노래를 들고 나와도 사람들이 '루시 음악이네'라고 바로 떠올릴 수 있게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고 밝혔다.

앞서 루시는 지난 7일 '개화' 뮤직비디오를 선공개하며 청량감 가득한 영상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네 명의 청춘의 반짝이는 에너지가 고스란히 전해지며 앞으로 펼쳐질 이들의 여정에 많은 이들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루시의 첫 번째 싱글 'DEAR.'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루시는 이날 네이버 V LIVE에서 컴백 카운트다운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