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익산시
익산시, 해외입국자 전원검사 40명 모두 음성3월말 기준, 모두 귀가조치해 현 자가 격리 중
   
▲ 익산시청

익산시는 정부의 해외입국자에 대한 14일간 자가격리조치와 관련, 보다 철저한 감염 차단을 위해 관내 별도의 생활시설을 마련해 입국자 관리중으로 지난 3월말 기준 40명이 검사해 모두 음성 판정을 받고 현재 자가격리중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 3월 28일부터 임시생활시설을 운영하며 해외입국자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시설에 입소시켜 동선을 최소화해 한층 철저히 감염병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

해외입국자 중 무증상자로 공항 검역을 통과한 사람은 KTX 또는 공항버스를 이용해 임시하차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에 도착 후 소방본부 차량으로 익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 즉시 코로나19검사를 실시한 후 보건소 구급차량으로 임시생활시설로 다시 이동해 검사결과가 나올때까지 격리되며 양성판정 시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 치료하고 음성판정시 귀가조치해 집에서 14일간 자가격리토록 한다.

자가격리대상자는 자가격리자안전진단앱을 설치, 매일 2회 증상 여부를 입력하고 시는 1:1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14일간 모니터링이 진행한다.

그러나 4월부터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 등 자가격리 의무 위반 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함은 물론 감염병의 예방과 관리에 관한 법률 등 관련법에 따라 조치하게 됨을 강조했다.

한명란 익산시 보건소장은“지역내 코로나19 감염확산방지를 위해 검역과 이송, 검사 등 철저한 선제적 대응을 하고 있으며 해외입국자에게 마스크와 체온계, 손소독제, 환경소독제등 위생키트를 지급해 감염 요인을 철저하게 차단하겠다”며“개인위생수칙 지키기와 사회적거리두기 실천에 모든 시민가 동참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박승옥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