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유은혜 부총리 "전국 유·초·중·고 개학 연기 결정"[코로나 19] 확대 중수본 브리핑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이 23일 "전국 유·초·중·고 개학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5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1주일간 개학이 연기된다. 3월2일로 예정됐던 각급 학교의 개학이 9일로 미뤄진다. 이후 상황은 코로나 19 확산 상황에 따라 결정한다. 개학은 연기되지만 휴업 명령 성격이라 교직원들은 학교에 출근해야 한다.

코로나 19 확진자가 폭증함에 따라 감염 우려로 초중고 개학을 연기해달라는 학부모들의 요구가 컸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19일 올라온 '초·중·고 전면적인 개학 연기를 요청합니다' 청원에는 오후 5시 기준 10만5000명이 동의했다.

당초 교육부는 지난 21일 '교육부-서울시 중국 입국 유학생 대책회의 결과' 발표 브리핑서 개학 연기 가능성에 일단 선을 그었지만, 이날 연기 의사를 밝힌 것은 국민들의 요구와 함께 청와대가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뉴스1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