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완벽 부활' 심석희, 전국체전 1000m 금빛 질주…2관왕곽윤기, 월드컵 금메달리스트 김다겸 제치고 1000m 金
심석희(서울시청).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스타 심석희(23·서울시청)가 실업 데뷔 무대에서 2관왕에 올랐다. 남자 1000m에서는 곽윤기(31·고양시청)가 5년 만에 금메달을 따냈다.

심석희는 20일 오후 경기도 성남의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에서 열린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33초824를 기록해 최지현(전북도청)을 0.338초 차이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심석희는 지난 19일 1500m에서 2012년 이후 8년 만에 금메달을 목에 건 데 이어 대회 2관왕을 차지하며 쾌조의 컨디션을 과시했다. 아울러 자신의 전국체전 개인 통산 8번째 금메달을 수확했다.

심석희는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 1500m 은메달, 1000m 동메달 등 메달 3개를 획득했고,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도 여자 계주 금메달을 딴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의 간판스타다.

심석희는 평창올림픽 이후 허리와 발목 부상으로 태극마크를 반납하며 재활에 전념했다.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에게 상습폭행과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세상에 알린 뒤 안정을 취했다.

한국체대 졸업을 앞둔 심석희는 지난달 서울시청에 입단해 재기를 노리고 있다. 오는 4월 2020-21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이 본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심석희는 1500m뿐 아니라 이날 1000m에서도 준결승, 결승에서 모두 1위를 기록하는 완벽 레이스를 펼쳤다. 심석희는 준결승에서 1분33분404로 이소연(스포츠토토)을 제치고 1위로 결승에 올랐다.

심석희는 결승전 스타트에선 여유를 보였지만 두 바퀴부터 속도를 올렸다. 줄곧 선두권을 유지하던 심석희는 레이스 중반 김예진(경기일반), 이소연이 넘어진 틈을 놓치지 않았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2019-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한 김지유(성남시청)는 준결승에서 탈락했다.

이어진 남자부 1000m 결승에선 곽윤기(고양시청)가 1분28초541의 기록으로 김다겸(성남시청)을 제치고 0.150초 차이로 제치고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지난 18일 1500m에서 동메달을 따냈던 곽윤기는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아울러 지난 2015년 제96회 대회 이후 5년 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반면 월드컵 6차 대회 남자 10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다겸은 500m에 이어서 1000m에서도 2위를 기록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날 경기는 치열하게 펼쳐졌다. 곽윤기와 김다겸, 서이라(화성시청) 등이 계속해서 엎치락뒤치락을 반복했다. 곽윤기는 레이스 막판 스퍼트로 김다겸을 제치고 짜릿한 역전 우승을 거뒀다. /뉴스1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