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기생충' 이어 손흥민까지…아시아인 첫 EPL 50호에 FIFA도 축하아스톤빌라전 멀티골로 개인통산 EPL 50·51호 잇따라 터뜨려
FIFA가 아시아인 최초로 EPL 50호골 고지에 오른 손흥민과 대한민국에 축하를 건넸다. (FIFA SNS)

국제축구연맹(FIFA)이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인통산 50호골 고지를 밟은 손흥민에게 박수를 보냈다. 최근 끝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을 차지, 세계를 놀라게 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쾌거와 묶어 대한민국에 축하인사를 건넸다.

토트넘은 17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끝난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원정경기에서 3-2로 이겼다. 손흥민이 전반 종료 직전과 경기 종료 직전 멀티골을 터뜨리면서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손흥민은 1-1로 팽팽하던 전반 추가시간 스티븐 베르바힌이 비디오 판독(VAR) 끝에 얻어낸 페널티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서 역전골을 뽑아냈다. 첫 슈팅은 아스톤빌라 레이나 골키퍼에 막혔지만 튕겨 나온 공을 다시 왼발로 마무리해 득점을 완성했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에도 활발한 모습을 보였고 2-2로 끝날 것 경기를 토트넘의 승리로 바꿔 놓았다. 종료 직전 후방에서 넘어온 공이 아스톤 빌라의 수비수 비요른 엥겔스의 실책 덕분에 자신에게 흘렀고, 손흥민은 이를 놓치지 않고 드리블로 이어간 뒤 오른발로 침착하게 밀어 넣어 역전승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멀티골로 손흥민은 프로 데뷔 후 첫 5경기 연속골이라는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손흥민은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와의 EPL 24라운드를 시작으로 다섯 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물오른 골 감각을 과시했다. 동시에 EPL 개인통산 50, 51호골을 세워놓았다.

이로써 손흥민은 토트넘 소속 선수로는 해리 케인, 테디 셰링엄, 저메인 데포, 로비킨, 크리스티안 에릭센에 이어 6번째로 50골 이상을 터트린 선수가 됐다.

손흥민 자신과 한국 축구의 자랑이면서 동시에 아시아 전체의 쾌거였다. 지금껏 잉글랜드 무대를 밟았던 그 어떤 아시아 선수도 개인통산 50호 이상을 기록하지 못했다.

FIFA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아카데미 역사를 새롭게 쓴 '기생충' 수상에 빗댔다. 기생충은 지난 10일 펼쳐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국제극영화상, 각본상 등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FIFA는 17일(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이번 달 오스카에서 역사가 창조된 것에 이어 손흥민이 또 다른 역사를 만들었다"며 "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50골을 넣은 첫 아시아 선수"라며 대한민국 전체를 향해 축하를 보냈다. /뉴스1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