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유럽 벽은 높았다' U-17 축구대표팀, 독일에 2-8 대패…3전 전패포르투갈 알가르베 U-17 국제대회

2020 알가르베 U-17 국제축구대회에 참가한 남자 U-17 대표팀이 유럽 강호들과의 실력차를 느끼며 전패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U-17 대표팀은 13일(이하 한국시간) 포르투갈 알가르베에 위치한 라고스 경기장에서 열린 독일과의 알가르베 U-17 국제축구대회 3차전에서 2-8로 크게 졌다. 후반에 이태민(개성고)과 엄승민(전주영생고)이 골을 기록한 것이 작은 위로였다.

앞서 포르투갈과의 1차전과 스페인과의 2차전에서 모두 0-3으로 패했던 U-17 대표팀은 이번 대회를 3전 전패로 마무리했다. 모든 일정을 마친 U-17 대표팀은 14일 귀국한다.

포르투갈축구협회가 주최 및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개최국 포르투갈을 비롯해 독일, 스페인 등 축구 강국이 참가해 풀리그로 우승팀을 가렸다. 한국은 최근 U-19 대표팀을 맡은 김정수 KFA 전임지도자가 사령탑에 올라 이번 대회를 이끌었다.

이번 알가르베 U-17 국제축구대회는 참가는 지난해 KFA 정책보고회에서 발표된 대표팀 강화 방안 중 '전 연령별 대표팀 운영'의 일환이었다.

KFA는 지난해 FIFA 대회와 올해 AFC 대회에서 주축 연령대에 해당하지 않는 2003년생(만17세)들을 관리하기 위해 국제대회 참가 및 소집훈련을 꾸준히 진행 중이다. /뉴스1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