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전북도, 화훼농가 살리기에 팔걷어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화훼시장 활성화
   
▲ 전라북도청

코로나19 여파로 졸업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나 축소돼 성수기를 맞은 화훼농가들이 어려움에 직면한 가운데 전라북도가 꽃 소비촉진 운동을 통한 화훼농가 살리기에 나섰다.

전북도는 코로나19로 위축된 화훼 소비시장 활성화를 위해 2월의 기념일인 14일 발렌타인데이 등을 맞아 청내 및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꽃 소비촉진 운동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전개하는 꽃 소비촉진 운동은 절화류 도매가격이 전년보다 장미가 약 33%, 국화가 17% 하락했고 도매시장에서 유찰 비율이 30%정도로 떨어진데다 졸업식과 입학식 등이 있는 2월~3월이 화훼농가 연간매출액의 약 40% 정도인 시점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해 삼중고를 겪고 있는 화훼농가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이다.

전북도는 1차로 청내 직원들에게 장미, 프리지아, 국화꽃을 1단에 1만원 가격으로 2월 14일부터 2월 18일까지 구입 물량을 취합 받아 2월 20일에 공급할 예정이다.

2차로는 한국 농어촌공사 전북지사 등 23개 유관기관에 2월 20일까지 구입량을 신청받아 25일에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전북도 관계자는 “화훼농가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꽃 소비촉진 운동’에 많은 유관기관과 도민이 참여해 화훼농가를 돕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참고로 꽃과 녹색식물은 사람들의 행복감을 증진, 15% 수준의 생산성 증대효과가 있다고 호주 퀸즐랜드대 연구팀이 발표했으며 꽃과 식물을 비치한 사무실의 경우 우울감·피로감 22% 감소 및 활력 38% 증진 효과가 있다고 2014년에 발간된 한국인간식물학회지에 실린 바 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