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용근 의원 “드론자격증 학과시험 전북서도 치러야”

전북도의회 박용근 의원(장수)이 13일 드론자격증(초경량비행장치 조종 자격증)의 학과시험을 전북에서도 치를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에 건의했다. 

박용근 의원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드론의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고, 드론을 조종할 수 있는 자격증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상업용으로 드론을 운전하거나 12kg 이상의 드론을 운전하기 위해서는 초경량비행장치(무인멀티콥터) 조종 자격증을 취득해야 한다.

그렇지만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한 학과시험의 경우 서울, 대전, 광주, 부산 등 한국교통안전공단 4곳의 지사에서만 실시하고 있어 학과시험을 실시하지 않는 전북 도민들은 대전과 광주 등 타지역에서 더 많은 비용과 시간을 들여 학과시험을 치러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박 의원은 “한국교통안전공단 전북지사는 이미 타 교통관련 검정을 위해 시설을 갖추고 있는 만큼 드론자격증 학과시험 또한 충분히 치를 수 있는 여건이 된다"며 “전북을 비롯해 드론자격증의 학과시험장 확대 시행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