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KBO, 로봇심판 준비한다…올 시즌 퓨처스리그 도입 계획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로봇심판 도입을 준비한다.

KBO는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이하 로봇심판) 시범운영 대행 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로봇심판 시스템을 개발, 설치해 일부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시범운영하고 향후 단계별 추진계획 수립을 통해 심판판정의 정확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취지로 추진된다.

입찰을 통해 선정되는 업체는 2020년 퓨처스리그 로봇심판 운영방식에 대한 기획, 필요 장비·프로그램 개발과 설치를 담당하게 된다. KBO는 올 시즌 퓨처스리그 후반기 일부 경기에 로봇심판을 시범 도입할 계획이다.

로봇심판 도입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주최단체지원금으로 시행된다. 입찰에 참여하려면 조달청이 운영하는 나라장터에 고지된 입찰공고 및 입찰제안서를 확인한 후 제안서와 필요 서류를 KBO에 방문접수하면 된다.

사업의 방향성과 입찰 일정 및 프로세스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사업설명회도 24일 오후 3시 야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개최된다. /뉴스1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