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코로나19 헌혈 비상, 팔 걷어붙인 전라북도혈액수급난 극복 위한 헌혈 적극 동참
   
▲ 전라북도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인해 전국적으로 헌혈이 급감한 가운데 전라북도가 혈액수급난 극복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이기로 했다.

송하진 지사는 12일 코로나19 혈액수급 상황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전라북도와 공무원이 솔선수범해 수급난 극복을 위한 헌혈에 나서자고 청원들을 독려했다.

이에 따라 전라북도는 전북혈액원과 일정을 조율해 오는 19일 도 청사 앞 헌혈버스에서 공무원 단체 헌혈을 진행하기로 하는 한편 자율적으로 헌혈의집을 찾는 등 헌혈에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

전북혈액원에 따르면 2월은 겨울방학으로 인한 혈액 보유량 감소 시기인데다 올해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겹치면서 단체 헌혈 취소, 외출 자제에 따른 개인 헌혈 감소가 두드러지고 있다.

이날 현재 전라북도의 혈액 보유량은 O형 4.1일분, A형 3.2일분, B형 5.1일분, AB형 4.5일분으로 적정보유량인 5일을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전북도는 오는 19일 도 청사 앞 헌혈버스에서 진행하는 단체 헌혈 시 손소독,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과 헌혈버스 소독 작업 실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철저히 할 예정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어려운 시기에 혈액 부족 상황까지 겹치고 있어 공직자는 물론 도민들의 헌혈에 대한 참여와 관심이 절실하다”며 “긴급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이 제때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헌혈의 집 방문, 공공기관의 단체헌혈 등 자발적으로 헌혈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