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완주署- 올바른 졸업식 문화 정착에 앞장서

완주경찰서(서장 최규운) 여성청소년과는 관내 53개교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졸업식이 끝나는 14일까지 강압적 졸업식 뒤풀이 예방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특히 7일(금)에는 삼례공업고등학교 및 청소년 밀집지역에서 민·관·경 합동으로 강압적 졸업식 뒤풀이 예방활동을 실시했. 이 날 예방활동에는 학교전담경찰관, 지역경찰과 함께 완주군청, 완주교육지원청, 완주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완주군청소년문화의집 등 20여명이 참여해 올바른 졸업식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했다.

경찰은 학교 측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학교 주변 순찰 강화뿐만 아니라 졸업식이 끝난 후에도 청소년유해업소를 대상으로 비행예방 및 단속활동에 집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최규운 완주서장은 “새로운 출발을 위한 축제의 한마당인 졸업식장이 강압적 뒤풀이로 얼룩지는 일이 없이 올바른 졸업식 문화가 형성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졸업식 이후에도 학교전담경찰관을 중심으로 비행청소년 선도 및 학교폭력 예방에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채 기자  haram7895@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