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더 게임’ 이연희, 참담함 + 분노 담은 눈빛으로 맹활약이연희 표 압박 심문에 몰입도 UP 베테랑 형사 완벽 변신
   
▲ 출처: sm엔터테인먼트

이연희가 베테랑 형사로 맹활약했다.

이연희는 지난 6일 방송된 ‘더 게임: 0시를 향해’에서 중앙서 강력 1반 데스크 반장 ‘서준영’ 역을 맡아 용의자를 검거하고 심문 조사하는 모습을 실감나게 그려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서준영은 일말의 가책도 느끼지 않는 용의자 구도경을 긴급 체포해 그가 범인이라는 증거를 필사적으로 모으며 상대방의 표정을 읽어 몰아붙이는 날카로운 심문으로 극의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또한 피해자 이미진의 손톱에서 구도경이 아닌 조필두의 DNA가 나오자 놀란 것도 잠시, 서준영은 20년 전 ‘0시의 살인마’ 사건의 진범이 조필두가 아님을 직감하고 베테랑 형사다운 촉으로 구도경과 조필두의 아들 조현우가 동일 인물임을 밝혀내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갔다.

더불어, 죽음을 보는 예언가 김태평이 서준영에게 “당신의 죽음만 유일하게 안 보여요. 죽음이 안 보이는 사람은 처음이에요. 당신이 위험할 때 정작 도울 수 없을까봐 불안해요”고 고백, 앞으로 두 사람이 선사할 깊은 멜로 이야기에도 기대를 갖게 했다.

이 과정에서 ‘서준영’ 역의 이연희는 피해자에게 벌어진 사건들을 보며 참담함을 느끼고 용의자에게 분노를 표출하는 캐릭터의 감정을 극적으로 표현했음은 물론 섬세함을 담은 눈빛 연기로 시선을 모았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