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전주성예요양원 온수배수관 공사 특혜 ‘의혹’

 시공자 A씨 “강제순환방식 모터펌프 사용 법인 전체 온수 사용”주장
“20A 설치 규정 어기고 32A 시공”… 道·전주시 관리감독 소홀 지적

온수배수관 공사 특혜 의혹을 사고 있는 전주성예요양원.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에 위치한 성예요양원에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삼산마을 열배관 공사와 관련해 신명복지재단의 배관이 사택 1가구만으로 공급되는 게 규정이지만, 가구당 열 교환기를 사용하지 않고 불법으로 강제 펌프 순환방식을 사용해 신명복지재단 전체가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

실제 이 곳 시공을 담당한 A씨는 “다른 가구와는 달리 신명복지에 들어오는 온수배관은 32A로 설치돼 있어 특혜가 분명하다"며 “이를 개선할 것을 전주시와 전북도에 요청했지만 말 뿐, 실제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2014년 10월 27일부터 누락된 12가구 중 6가구에 대한 온수배관 공사를 하는 중 신명복지로 연결된 32A 배관에서 따 연결한 1가구가 열교환순환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기술적 검토를 한 바 있다"며 “같은해 12월 13일 마을주민 7명이 신명복지재단 최헌일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배관을 살펴봤고, 그 결과 세대당 규정된 열교환기를 사용하지 않고  임의로 구조 변경한 사실을 확인 했다"고 강조했다.

다시 말해, 강제순환방식으로 모터펌프를 사용해 신명복지법인 전체가 온수를 사용하고 있다는 게 A씨 주장이다.

그는 “전북도와 전주시가 사택이란 이유로 공급 특혜가 아니라고 한다면 20A로 배관공사를 했어야 했지만 32A로 한 것과 불법구조 해 신명복지 전체가 사용하도록 한 점은 당국의 관리감독 소홀이 여실히 드러난 '방만 행정'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공동시설물 구조를 무단으로 변경 해 마을주민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전북도와 전주시가 서둘러 조사해 원상복구 할 부분이 있다면 조치하고, 더불어 법적 책임은 없는지도 꼼꼼히 살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