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진안군
진안을 지키는 산 마이산 높이 변했다
마이산

진안군은 마이산 도립공원의 산 높이가 1979년 도립공원 지정이후 41년 만에 마이산 암마이봉 높이가 687.4m, 수마이봉 681.1m로 변했다고 3일 밝혔다.

기존 암마이봉 높이는 686m, 수마이봉 680m로 표기 사용 됐다.

진안군 시설공원사업소 마이산관리팀에 따르면 마이산 높이와 관련해서 각종 포털사이트와 진안군청 홈페이지, 도립공원 내 안내표지판 등에서 각기 상이한 산 높이 때문에 혼란스러웠을 국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8월 국토지리정보원에 마이산 높이 측정을 의뢰했다.

그 결과 지난 12월 국토지리정보원으로부터 암마이봉 687.4m, 수마이봉 681.1m측정결과 회신이 왔다.

이에 진안군은 2020년부터 마이산 등산로 전 구간 안내표지판과 진안군청 홈페이지 및 각종 포털사이트를 비롯해 여러 자료에서 마이산의 높이를 지속적으로 수정해나갈 예정이다.

진안군 마이산 도립공원은 1979년 10월 16일 전라북도 도립공원으로 2003년 10월 31일 명승 제12호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 운영 됐다.

마이산 남부에는 탑사와 금당사, 은수사 등 사찰을 비롯한 편의시설이 위치해 있고 북부에는 연인의길, 홍삼스파, 가위박물관과 명인명품관 등 관광명소가 들어서 있어 연간 10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명소다.

나해수 군수 권한대행은 “마이산도립공원 산 높이가 정확하게 표기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홍보해 나갈 계획이며 앞으로 마이산이 세계적인 관광지로 발전할 수 잇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용성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