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저희 부부도 싸울 건 다 싸우죠”강경준, 더블 캐스팅 이동건 의식 커튼콜 댄스 부심 폭발 이동건 압승?
   
▲ MBC ‘라디오스타’

배우 강경준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사랑꾼’ 이미지의 폐해를 고백한다.

그는 아내 장신영의 프로필 사진을 체크하는 등 현실적인 부부의 생활을 털어놔 기대를 모은다.

29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뮤지컬 ‘보디가드’의 주역들인 이동건, 강경준, 김선영, 손승연이 출연하는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특집으로 꾸며진다.

강경준이 뮤지컬 ‘보디가드’에 더블 캐스팅된 이동건을 의식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그는 커튼콜 댄스만큼은 이동건보다 자신 있다며 직접 시범을 보였다고. 그러나 이동건 역시 지지 않겠다며 일어나 접전을 벌였다는 후문이다.

또한 강경준은 뮤지컬 무대에 아기 기저귀를 하고 올라갔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그는 “몇 번 썼는데 괜찮더라”며 엉뚱한 면모를 보이기도. 과연 그가 기저귀를 착용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강경준이 ‘사랑꾼’ 이미지의 폐해를 고백해 관심을 끈다.

방송에서 비춰진 모습에 대해 그는 “저희 부부도 싸울 건 다 싸우죠”며 현실 부부의 생활을 공개했다고. 특히 그는 아내의 메신저 프로필 사진을 체크한다고 털어놔 웃음을 더했다.

강경준이 ‘신체검사’ 트라우마가 있다고 고백한다.

고등학교 진학 당시 겪었던 신체검사 때문. 그는 결국 미술 전공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낼 예정이다.

강경준이 말하는 현실 부부로 사는 법은 29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