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도내 중소기업 전략적 마케팅 지원 나선다전북도, 우수상품 마케팅 활성화위해 6개 세부 실행과제 추진

 전북도는 올해 도내 중소기업에 대한 전략적인 마케팅 지원을 통해 지역상품의 판로 확대와 수출 활성화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도는 지난 23일 '2020년 국내.외 마케팅 기본계획'을 통해 도지사인증상품기업 매출액 4천억원, 수출 70억불, 중소기업 공공구매율 93%를 목표로 정했다고 밝혔다.
 
 도내 우수상품 마케팅 활성화를 위해 도지사인증상품 육성을 비롯한 다양한 판로 확대를 위한 온.오프라인 마케팅과 중소기업 제품의 공공구매를 지원하고, 무역사절단 파견 및 박람회 참가 등 지역산업 마케팅과 해외시장 개척 지원, 수출역량 강화 지원 등 6개의 세부 실행과제를 추진한다.

 올해 국내외 마케팅 지원사업은 전년 대비 13.1% 증가한 63억6천만원 규모로 중소기업 1,300여개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전북경제통상진흥원, 전북코트라지원단, 한국무역협회 등 9개 기관을 시행기관으로 지정해 26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도는 도내 우수상품 판로 확대를 위해 수도권 우수상품관 운영 내실화 및 지역.계절별 특판행사를 확대하고, 국내 소비트렌트를 반영한 온라인 마케팅 지원을 강화한다.

 또한,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둔화,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수출 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붐업 전북' 대규모 해외바이어 초청상담회와 '전라북도 우수상품 박람회(JB-FAIR)'를 개최해 도내 기업의 수출비즈니스 기회를 확대해 해외 수출판로 개척에 나선다.

 아울러, 열악한 도내 중소기업의 해외마케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베트남에 이어 인도에도 해외통상거점센터를 확대 구축하고, 글로벌 코트라 네트워크 활용 온라인유통망 진출 지원 등 다양한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나석훈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올해 우수기술력과 경쟁력이 있는 중소기업의 마케팅 역량을 높여 국내.외 판로 확대하고, 기업 매출 증대를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