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전북대 박민욱 박사 ‘위조방지 스마트잉크’ 개발 주목연구성과 최상위 학술지에 게재

전북대학교 박민욱 박사(고분자·나노공학과, 지도교수 정광운)가 화폐나 문서 등 위조방지에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스마트잉크 개발에 성공했다.

16일 전북대에 따르면 박 박사는 신규로 설계하고 합성한 유기분자의 분자구조와 분자간의 상호작용을 정밀 제어해 단일 유기분자만으로도 투명발광 성질을 구현했다.

기존의 유기고분자와 무기발광체를 복합화한 위조방지잉크 기술에서 한 단계 더 진보된 기술을 개발해 낸 것.

박 박사가 이번에 개발한 스마트잉크는 화폐나 문서 등의 위조방지에 사용 가능해 관련 시장의 새로운 문을 열어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박 박사는 “유기분자의 설계 및 분자간의 상호작용에 관한 기초연구가 유기투명발광 물질의 개발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연구 성과는 재료과학 분야 최상위 학술지인‘케미스트리 오브 머테리얼즈(Chemistry of Materials, IF = 10.16)’ 1월호에 게재됐으며 개발 연구는‘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사업’과 ‘중견연구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박 박사는 전북대 박사과정 동안 ACS Nano를 비롯해 28편의 SCI 논문을 발표하는 등 2019년 전북대 최우수 박사학위논문 총장상을 수상했다. 최근엔 미국 캘리포니아 UC Santa Barbara 대학에서 박사 후 과정으로 관련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