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끼리끼리' 장성규-이수혁, 쌍방 러브콜장성규, 첫 MBC 고정 합류 “나는 예능 걸음마 단계, 편안한 모습으로 하고 싶어”
   
▲ MBC ‘끼리끼리’, iMBC

‘끼리끼리’의 장성규와 이수혁이 서로에게 쌍방 러브콜을 보냈다.

장성규는 이수혁의 비주얼과 목소리를 칭찬하며 사귀고 싶다고 고백했고 이에 이수혁 또한 평소 장성규의 팬이라고 화답한 것. 두 사람의 거침없는 인터뷰가 오는 26일 오후 5시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MBC ‘끼리끼리’는 다수의 출연자가 성향‘끼리’ 나뉘어 펼치는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 타고난 성향대로 뭉친 10인의 출연자들이 같은 상황 다른 텐션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공감,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본 방송 전 ‘끼리끼리’의 출연자들의 인터뷰가 공개돼 관심이 쏠린다.

장성규는 “제가 아직 걸음마 단계다 보니까”며 설레는 마음보다는 두려움이 앞선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내 그는 자신의 데뷔 프로그램이 MBC ‘신입사원’이었다며 같은 시간대에 방송을 앞둔 ‘끼리끼리’를 통해 “되게 소름 돋는 일이고 더 감사하고 신기한다”고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본인의 성향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어떤 분들은 저를 약간 ‘다중이’ 같다고 농담을 할 정도로 다양하게 느끼시는 것 같아요”며 ‘끼리끼리’에서는 편한 모습으로 함께 하겠다고 농담을 건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함께하게 될 출연자들 중 기대되는 멤버로는 이수혁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런 비주얼에 그런 목소리가 나오기 쉽지 않아서 ‘사기캐’ 같아요. 그래서 사귀고 싶다”고 덧붙여 또 한 번 폭소를 자아냈다.

장성규의 러브콜을 받은 이수혁 또한 장성규의 팬임을 밝혔다.

장성규를 비롯해 박명수, 은지원을 언급한 이수혁은 “제가 잘 맞추겠습니다”며 예능 프로그램 첫 출연을 앞둔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어서 그는 “굉장히 많이 떨고 있지만 열심히 하겠습니다”며 각오를 다졌다 모델, 연기 활동 중에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그는 “예능을 통해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다양하게 열심히 한 번 해보겠습니다 많이 지켜봐 주세요” 시청자들을 향한 인사와 포부를 전했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