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정강선 제36대 전북체육회장, 본격 업무 돌입
정강선 제36대 전라북도체육회장이 16일 전북도체육회 임직원들과 상견례 자리에서 ‘변화’를 강조한 뒤 “전북체육이 한단계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전북 체육이 민선 체육회장 시대를 열고 힘찬 출발을 알렸다.

정강선 제36대 전라북도체육회장이 16일 전북도체육회 임직원들과 상견례를 갖고 본격 업무에 들어갔다.

이날 직원들과 첫 만남을 가진 정 회장은 ‘변화’를 강조하며 업무보고와 관계기관 및 언론사 예방, 취임식 등의 일정 등을 챙겼다.

정 회장은 “전북체육이 한단계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체육인들을 위해 봉사하고 전북을 스포츠 메카로 육성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시군체육회의 목소리를 더욱 경청하겠다”며 “특히 시군체육회와는 수직적 관계가 아닌 수평적 관계로 도 체육회가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치러진 도체육회장 선거에서 당선 된 정강선 회장은 ▲체육 지도자·행정 실무자 처우개선 ▲스포츠클럽 우수 꿈나무 발굴·육성 ▲대학·실업팀 창단 적극 유도 ▲전북체육 역사관 건립 등을 공약했다.

한편, 정강선 회장 취임식은 2월 초순 열릴 예정이다.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