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박인비, 세계랭킹 16위로 한계단 하락…고진영 25주 연속 1위
박인비. (KLPGA 제공)

2020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개막을 앞둔 가운데 박인비(32·KB금융그룹)의 세계랭킹이 16위로 떨어졌다.

박인비는 13일(현지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랭킹포인트 4.10점을 기록, 지난 주 15위에서 한계단 떨어진 16위가 됐다.

2020년에는 도쿄올림픽이 열리기에 세계랭킹에 관심이 집중된다. 올림픽 출전권이 올해 6월말 세계랭킹 기준으로 부여되기 때문이다.

도쿄올림픽에는 세계랭킹 15위 이내의 경우 국가 당 최대 4명까지 출전할 수 있다. 박인비는 현재 세계랭킹 15위 밖으로 밀려났고 한국 선수 중 6번째에 자리해있어 도쿄 올림픽 출전이 불투명하다. 박인비가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기 위해서는 세계랭킹을 끌어 올리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박인비는 오는 16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645야드)에서 개막하는 LPGA투어 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달러)에 출전한다.

박인비가 1월에 LPGA투어를 시작하는 것은 2016년 이후 4년 만이다. 올림픽 출전 의지를 갖고 있는 만큼 시즌 초반부터 많은 대회에 출전해 세계랭킹을 끌어 올리기 위한 행보다.

한편 고진영(25)은 25주 연속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켰다. 고진영은 로레나 오초아(2008·2009), 청야니(2012), 리디아 고(2016) 등에 역대 4번째 1년간 세계랭킹 1위 유지에 도전하고 있다. /뉴스1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