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초미세먼지, 태아·출생 후 까지 영향전북대 교수팀 미세먼지 노출 영향 연구 학계 ‘주목’

임산부가 초미세먼지에 노출될 경우 태아 및 출생 후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4일 전북대에 따르면 국성호 교수팀(대학원 생리활성소재과학과)과 송미정 교수팀(자연과학대학 지구환경과학과)의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논문이 세계적 혈액종양내과 분야 권위 학술지인‘루케미아(Leukemia)’에 최근 게재됐다.

이들 연구팀은 임신 중 초미세먼지 노출에 따른 태아 및 생후 동안 조혈줄기세포 발달과 노화기전을 동물모델로 증명해 보임으로써 세계 학계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임산부가 초미세먼지에 노출될 경우 혈액을 통해 태아의 폐뿐만 아니라 다른 장기들에 활성산소 및 염증을 유발하는 증상들이 생후에도 지속성을 보인다는 것과, 이로 인해 조혈줄기세포 노화 및 골수증식성 장애를 초래할 수 있다는 근거를 밝혀냈다.

실제로 임신한 생쥐에 초미세먼지를 노출시킬 경우 자손 생쥐의 골수 내 조혈줄기세포 노화를 유도하며 늙어감에 따라 골수증식성 장애를 가질 확률이 약36%에 달한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초미세먼지 PM2.5는 말초혈액으로 침투 가능하며 말초혈액을 통해 인체 모든 장기 및 조직에 영향을 줄 수 있는 1급 발암물질로 지정될 정도로 건강에 치명적이며, 한국의 초미세먼지 오염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2위를 차지하고 있어 이번 연구결과가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평가다.

정해은 기자  jhe190930@naver.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해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