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기침체에 불필요한 씀씀이 줄었다급하지 않는 지출부터 줄이는 소비둔화 현상 나타나

 지난 여름 소비자들이 옷값과 여행비 씀씀이를 크게 줄였다. 경기침체에 당장 급하지 않은 지출부터 먼저 줄이는 소비둔화 현상이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가계의 의류 및 신발 지출(명목.원계열)은 11조1천886억원으로 1년 전보다 1.9% 감소했다.

 감소율은 조선업 구조조정 등에 소비심리가 나빠진 2015년 3분기(-2.4%) 이후 가장 컸다.

 옷을 사는 데 쓰는 돈을 줄이겠다는 소비자들도 늘어났다.

 지난 8월 의류비 지출 전망 소비자심리지수(CSI)는 93으로,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있던 2009년 4월(91) 이후 10년 4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소비자심리지수란 향후 지출을 더 늘릴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판단을 보여주는 것으로, 지수가 100보다 작으면 지출을 줄인다고 답한 이가 늘린다고 본 이보다 많다는 뜻이다.

 앞으로 소득이 많이 늘기는 힘들다는 전망에 소비자들이 당장 필요하지는 않은 곳에서부터 지출을 줄인 것으로 풀이된다.

 힘든 경기 상황으로 인해 급하지 않은 지출을 줄이는 소비둔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여행비가 속한 오락.문화 지출의 경우 소비둔화에 일본 여행 취소 여파가 겹치며 증가율이 크게 꺾였다.

 3분기 오락.문화 지출은 20조4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8% 증가했다. 증가율은 2004년 3분기(-0.9%) 이후 15년 만에 가장 낮았다.

 한은 관계자는 "필수 재화가 아닌 분야에서 소비가 줄어드는 등 소비둔화 현상이 나타났다"며 "오락·문화의 경우 패키지여행이 줄며 증가율이 더 낮아졌다"고 말했다.

 의류와 오락.문화 이외에도 교육비, 음식.숙박 분야 지출 증가세도 둔화했다.

 3분기 교육비 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해 2018년 1분기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

 음식.숙박 지출 증가율도 3.3%로, 2018년 3분기(3.3%) 이후 최저였다.

 반대로 지출을 쉽게 줄이기 힘든 의료.보건은 11.3%, 교통은 1.6% 늘며 모두 지난해 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내년 민간소비를 놓고는 전망이 엇갈린다.

 한국은행과 한국개발연구원(KDI)은 내년 민간소비 증가율을 올해 1.9%보다 높은 2.1%로 제시했다.

 반면 LG경제연구원은 내년 민간소비가 올해(2.0%)보다 둔화한 1.6%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