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종식 의원 “보리 소비촉진 범정부 차원 대책 마련해야”

도내 농업의 안정과 도민 건강 그리고, 향후 유사시 식량안보를 위한 안전장치로써 보리 소비를 촉진시키는 종합대책을 마련하자는 대정부 목소리가 나왔다.

전북도의회 김종식(군산2) 의원은 8일 제368회 정례회에서 건의안을 통해 “보리는 식량주권 확보 차원에서는 물론이고 유사시 곧바로 재배가 가능한 작물”이라고 말했다.

특히 “생태계의 유지와 보전에 유용한 작물. 아울러, 최근 많은 연구를 통해, 보리의 영양학적 우수성이 밝혀지고 있어 정부가 보리 소비촉진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보리가 과잉생산되면서 보리가격이 폭락하고 있어 농가소득에 큰 차질이 예상된다”며 “지난해에도 평년보다 많은 수확량으로 계약재배 물량 이상의 주정용 보리가 주류업계에 쌓여 있는 상황에 수요를 넘어 남아도는 보리에 대한 처리 방안이 요원한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그는 “정부는 향후 과잉생산이 지속할 경우 추가 가격인하는 물론이고 계약재배 물량 조정을 통해 생산량 감소를 유도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정부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를 냈다.

이수갑 기자  lsk7990@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