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코웰패션, 김제 본사 이전 852억 투자용지면 부교리 일원 전문복합물류단지 조성… 660여명 신규 일자리 창출

국내 패션산업을 선도하는 코웰패션(주)가김제에 새롭게 둥지를 튼다.

전북도와 김제시는 8일 도청 접견실에서 송하진 지사, 박준배 김제시장, 임종민 코웰패션(주)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웰패션(주)와 852억원 규모의 본사 이전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코웰패션은 이번 투자협약으로 김제시 용지면 부교리 일원 11만1,826㎡(3만3,827평) 부지에 본사를 이전하고 전문복합물류단지 조성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660여명의 직접적인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코웰패션은 Global Lifestyle Innovator라는 비전 아래 ‘양질의 상품을 대량으로 생산하여 글로벌 브랜드를 붙여서 많은 고객들에게 저렴하게 판다'는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전 직원이 불철주야 끊임없이 노력해오고 있다.

지난 2012년 푸마바디웨어 라이선스 계약체결을 시작으로 푸마, 리복, 아디다스 등 글로벌브랜드와 협력해 베트남, 중국 등 양질의 생산공장에서 최상의 상품을 언더웨어, 골프, 스포츠 의류 등 제품에 접목해 매력적인 가격을 갖춘 고품질 상품을 시장에 출시했다.

이 같은 결과 2013년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고, 지난 5년간 지속적인 고성장을 이루면서 2017년 매출 3,000억원 영업이익 600억원을 돌파했으며, 2025년에는 매출 1조원, 영업이익 2,2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로 힘차게 달리고 있다.

특히, 지난달 10일 코웰패션은 향후 글로벌 브랜드 다각화 및 협력 관계 확대를 통한 사업구조 강화, 업무 효율 및 전문성을 높인 조직력 강화, 대형 물류센터 조성 및 종합 패션 온라인몰 플랫폼 구축으로 인프라를 확충해 미래 성장 동력 확보 등이 포함된 중장기 계획 및 비전을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코웰패션의 사업 부문별로 자세하게 살펴보면 주력사업인 언더웨어 부문은 남·녀 기본 언더웨어뿐 아니라 기능성 언더웨어까지 시장 지배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소재 발굴 및 아이템 개발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브랜드 라인업 부문에서는 현재 푸마, 아디다스 등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라이선스와 명품 브랜드 수입 구조에서 향후 자사 브랜드 론칭, 유명 브랜드 라이선스 및 제조권 추가 확보로 외형 성장과 함께 수익 구조 향상을 도모해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으로 강력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갖추기 위해 지속적으로 해외 명품, 준명품 브랜드와의 협력 관계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잡화·패션의류·코스메틱 부문은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사업 효율을 높이는 데 매진한다는 계획으로 특히 지난달에는 국내 화장품 기업인 참존을 250억원에 인수하는 등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이번 코웰패션의 본사 이전 결정은 그동안 전북도와 김제시가 꾸준히 노력한 결실로, 도와 김제시는 코스닥 상장기업인 코웰패션의 본사 이전이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했다.

코웰패션 이전에 따른 가장 큰 효과는 법인세할 주민세 등 지방세수 증대이다. 법인세의 10%를 부과할 수 있는 주민세는 향후 2025년 연 1조 매출액 목표 기준치로 어림잡아 수십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또, 취업을 원하는 도민 1,000여명 이상(물류 및 사무직 200명, 아울렛매장 300명, 협력기업 및 기타 500명)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그밖에도, 수수료 매장의 장점을 살려 국내 여행사들과 제휴하여 매출을 증대시키고, 국내외 관광객들이 김제를 경유토록 해 지역 특산물 등의 판매를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지역 소상공인과 상생 업무협약을 통한 필요 물품 납품, 각종 용역서비스, 의류의 단순 가공 및 포장작업 등을 지역 노인회, 부녀회 등에 위탁해 소득기회를 제공하고, 김제시 원도심 인근에 공동주택 등을 임차해 직원 숙소로 활용하는 등 김제시 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송하진 지사는 “코웰패션이 빠른 시일 내에 본사이전을 이뤄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전북도와 김제시가 모든 행정 및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을 목표로 끊임없이 노력해 주길 바라며,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 지역과 상생해 발전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