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읍시
“내장산국립공원 명칭변경 안 된다”전북시장·군수협의회 “일부 지역 이익 위한 갈등의 대상” 지적

전북시장·군수협의회가 48년 동안 명맥을 이어온 ‘내장산국립공원' 명칭 변경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진섭 시장을 비롯한 도내 시장·군수들은 지난 7일 고창군 상하농원 파머스빌리지에서 열린 협의회에서 내장산국립공원 명칭을 굳건히 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장산국립공원'의 명칭은 전북 도민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인정하는 고유명사로 2007년 환경부의 종합적 판단 결과 명칭이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이후 중요한 변경 사유가 없는데도 일부 지역의 이익을 위한 명칭변경 문제로 갈등의 대상이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협의회는 내장산국립공원의 명칭보전을 위한 활동에 전북 시·군이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 충분한 논의를 거쳐 전북도와 중앙부처에 건의해 현실화 방안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유진섭 시장은 “내장산국립공원이라는 고유명사로 함축된 비물질적 가치와 생태관광 브랜드로서의 가치 보호가 중요하다"며 “48년간 명맥을 이어온 내장산국립공원의 위상을 유지하고 그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합리적인 대응방안을 내부적으로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협의회에서는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추진사항과 각 시·군별 주요안건, 홍보 사항 등을 논의했다.

협의회에선 내장산국립공원 명칭 보전,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 사건 등 과거사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법률개정 촉구,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 전라북도 농업농촌 공익적 가치 지원 지급 시기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김정훈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