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2019 호남권 3D프린팅 산업대전 성료지역 경제발전 마중물 역할

 한국산업단지공단 익산지사와 익산시는 지난 11일부터 12일 까지 익산종합비즈니스센터 일원에서 '2019 호남권 3D프린팅 산업대전'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3D프린팅산업 협회 및 3D프린팅산업 미니클러스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효선 센터장의 개식선언과 한국산업단지공단 익산지사 이민식 지사장의 축사로 산업대전의 시작을 알렸다.

 올 해 세 번째로 접어든 이번 3D프린팅 산업대전은 3D프린팅 관련 기업의 장비 및 출력물 전시, 홍보 뿐만 아니라 어린이에서부터 중장년층까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체험부스, I-메이커 마켓, 메이커 경진대회, 메이커 퀴즈, 창업.창직 상담 등 다양한 체험과 사업화의 기회를 엿볼 수 있는 자리가 됐다.

 이번 산업대전의 특징은 전문 3D프린팅 장비 뿐만 아니라 메이커 문화 확산을 통한 창업.창직활동을 촉진할 수 있는 메이커 경진대회, 창업.창직 상담 및 가족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체험활동, 메이커 퀴즈프로그램, 공연활동 등이 함께 어우러진 종합 행사였다.

 산단공 이민식 지사장은 "이번 '3D프린팅 산업대전' 행사가 익산의 중요한 산업 축제로 자리매김해 지역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