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민연금, 이전 후 누적 수익 ‘87조’운용직 결원률 12.7%→6.4%로 절반 낮춰… 전주 이전 ‘성공적’평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전주 이전 후 누적 수익 87조원을 기록하고 운용직 결원률도 절반 이하로 떨어뜨리 등 전주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전주갑)이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이후 기금운용수익률 및 인력 확보 현황' 자료에 따르면, 기금운용본부가 전주로 이전한 2017년부터 현재까지 기간 평균 슈익률은 4.72%, 기간누적수익금은 총 87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7년 수익률은 7.26%, 수익금은 41조1,941억원을 기록했고 2018년에는 수익률 -0.92%로 5조8,671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반면, 2019년 7월말 기준으로 수익률은 8.06% 수익금은 51조 6,681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주 이전이 기금의 수익률을 하락시키고 전주까지 찾아올 사람이 없다는 식으로 폄훼하면서 기금운용본부 전주 이전을 끊임없이 흔들어 대던 인사들의 입장이 얼마나 근시안적이고 잘못된 시각이었는지 증명이 되고 있다. 

또, 전주 이전으로 기금운용직 인력 확보의 어려움이 있을 거라는 우려도 기우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금운요본부 전주 이전 후 총 87명의 기금운용직 채용을 마쳐 기금운용직 결원률도 전주 이전 전인 2016년 12.7%였는데 2019년 10월 기준 6.4%로 절반 수준으로 하락시켜 인력확보 우려도 말끔히 불식시켰다. 

김광수 의원은 “서울권 금융가를 중심으로 한 일부 금융기득권세력들은 기금운용본부가 전주로 이전하면 마치 큰 일이라도 벌어질 것처럼 호들갑을 떨며 전주 이전 흔들기에 나선 바 있다"며 “그렇지만 전주 이전 후 87조원의 수익을 올렸고 기금운용직 결원률도 절반 수준으로 떨어져 전주 이전이 성공적이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주지역 정치권이 주민들과 힘을 모아 이전 공공기관에 대한 성원과 지원을 아끼지 않으면서 국민연금공단과 기금운용본부는 지방이전의 성공적 모범사례로 우뚝 서고 있다"며 “더 이상 소모적인 논쟁을 끝내고 이제 국민연금의 발전을 위해 다같이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의원은 10일 국민연금공단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금융중심지 지정에 관련해 “부산 금융중심지 선정의 경우 선 지정후 후 인프라를 구축했다"며 “부산 정치권의 반대가 있지만 연금공단과 전북도가 제3금융중심지 지정에 더욱더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국민연금공단 김성주 이사장은 “금융인프라를 갖추려면 금융생태계 구축이 우선돼야 한다"며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전북도와 함께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