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깊어가는 가을날 묵향에 빠진 전라북도오는 12일부터 제12회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개최

제12회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가 오는 12일부터 11월 1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 전당 및 전북도 일원에서 개최된다.

지난 1997년 2월, 당시 전라북도 무주에서 열린 동계 유니버시아드 대회를 기념하기 위한 문화 행사의 하나로 첫발을 내딛은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는 22년을 이어오면서 발전해 현재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권위가 높은 종합적 성격의 국제서예행사로 자리를 잡았다.

비엔날레는 '2년마다' 즉 '격년제'라는 뜻의 이탈리아어에서 비롯된 말로서 한해 걸러 2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열리는 국제 미술 행사를 지칭하는 명사이다.

세계 최초로 베니스 비엔날레가 개최된 이후, 세계 각국은 자국의 문화.예술적 역량을 과시하기 위해 앞다퉈 비엔날레를 개최해 왔다.

현재 세계에는 리옹 비엔날레, 베네치아 비엔날레, 상파울루 비엔날레, 파리 비엔날레, 광주 비엔날레 등 수백 종의 비엔날레가 있다.
 
제12회 2019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는 다른 해의 행사에 비해 몇 가지 특징을 갖고 있다.

첫째, 참여 층의 다양화를 추구했다는 점이다. 비엔날레에서 초대한 작가의 연령대를 대폭 낮춤으로써 젊은 작가들에게 보다 더 많은 기회를 부여했으며 전문 서예가는 물론 아마추어 서예가, 동·서양의 서예가, 해외교포 서예가등 여러 분야의 작품이 전시된다.

둘째, 서예의 실용적 응용성을 확보하고자 노력했다. 서화 애호가들은 실내장식성을 겸비한 예술 소품을 선호하며 그 흐름은 현대식 소규모 공간에서도 빛을 발할 수 있는 실용적 작품으로 흘러가고 있다.

셋째, 지역사회 기여 활동을 모색했다. 서예의 대중성을 확보하고 14개 시.군의 특산품 및 명승지 등의 시화를 발굴하고 작품화해 홍보함으로써 관광산업과 연계방안 등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고자 노력했다.
 
끝으로 지금은 서예인 모두가 나서서 한국 서예의 진흥을 모색해야 할 때이다.

비엔날레 관계자는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가 개최되는 전북의 도민 여러분은 물론, 전국의 서예가분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서 제12회 2019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를 성공적으로 개최함으로써 한국 서예의 자존심을 한층 더 올릴 수 있기를 간절히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서영 기자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