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전주시, 추석맞이 과대포장 집중 단속 나서대형마트 등 명절 선물용품 과대포장 집중 점검 및 커피전문점·슈퍼마켓 등 일회용품 규제 점검
   
▲ 전주시, 추석맞이 과대포장 집중 단속 나서
전주시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과대포장 등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섰다.

시는 10일 한국환경공단과 도·시·구 담당자들이 함께 전주지역 대규모점포와 기업형 슈퍼마켓을 대상으로 명절 선물용품에 대한 과대포장 여부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집중 점검은 민족 최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다양한 선물세트가 출시됨에 따라 과대포장으로 인한 소비자 불만을 없애고 불필요한 자원 낭비도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시는 이번 점검을 통해 포장규칙 적용대상 제품 중 제과, 잡화 등 선물세트류를 대상으로 포장재질 및 포장방법 기준 준수여부를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시는 간이 측정 후 과대포장이 의심되는 경우 제조업체에 통보하게 되며, 통보받은 업체에서는 전문기관의 검사를 받은 후 검사 성적서를 점검기관에 제출해야 한다. 검사를 이행하지 않거나 기준을 위반한 경우 최고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달 23일 전주지역 대형마트, 커피전문점, 제과점 등 일회용품 다량 사용 사업장에 대해 여성소비자연합과 도·시·구 담당자들이 함께하는 민관 합동 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시는 향후에도 상시 현장점검 체계를 유지함으로써 일회용품 사용에 대한 시민 인식을 개선할 계획이다.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컵 사용과 비닐봉투 무상 제공 등 법령 위반 사실이 적발되면 최고 2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추석을 맞아 일회용품과 과대포장에 대한 집중 현장점검을 실시해 환경 문제에 대한 시민 의식을 개선하고, 시민들이 쾌적한 생활환경을 영위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복진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복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