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온두레공동체, 추석 맞아 이웃들과 나눠전주시 온두레공동체,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에 따뜻한 분위기 조성 한몫
   
▲ 전주시
전주에서 활동하는 공동체들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다양한 나눔 행사를 통해 이웃과 따뜻하고 풍족한 명절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전주시는 온두레공동체들이 추석 명절을 맞아 풍성한 나눔 행사로 이웃과의 정을 더욱 돈독히 쌓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대표적으로 ‘상산타운 무궁화 공동체’는 지난 1일부터 명절 연휴 전날인 11일까지 효자동 상산타운아파트 후문에서 일대 주민들을 대상으로 직접 수확해 만든 매실청과 깨, 고추장 등 명절음식 재료를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다.

또한 10일에는 서서학동 일대에서 빵을 만들고 나누는 ‘소나무’ 공동체가 주민들을 위한 부침개 봉사 등을 실시했으며, 주민들과 함께하는 연극을 구성하는 ‘무지개실버인형극단’ 공동체는 이웃들을 위해 ‘말하는 남생이’ 공연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노송동 일대 ‘그랑블마실’ 공동체는 이날 ‘어우렁더우렁 한마당 축제’를 여는 등 전주 곳곳에서 온두레공동체가 따뜻하고 화목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가 펼쳐졌다.

이에 앞서, 방과 후 마을학교를 운영하는 ‘사랑방교육문화복지’ 공동체는 지난 4일 15명의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송편 만들기 체험활동을 진행했으며, ‘효자동사랑방’ 공동체의 유아복 나눔 행사 ‘전북혁사맘’ 공동체의 예스마켓 명절장터와 취약계층 아이들을 위한 명절음식 나눔 행사 등도 진행됐다.

유아복 나눔행사를 진행한 김인순 ‘효자동 사랑방’ 대표는 “온두레공동체 활동을 통해 주민들과 소통하고 나눔 행사와 봉사활동을 하면서 우리 마을에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됐고, 주민 모두가 행복한 명절을 맞이하기를 바라며 이번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주민들과 마을발전을 위해 활발하고 꾸준하게 활동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남 전주시 공동체육성과장은 “많은 온두레공동체들이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가지각색의 여러 행사들을 준비했으니, 많은 주민들께서 함께 즐거운 명절을 맞이하셨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공동체들이 많은 교육, 행사 등을 준비해 주민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복진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복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