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효자도서관에 중증장애인 일자리 카페 생긴다효자도서관 2층 로비에 중증장애인 일자리 제공 및 사회참여 기회 확대 위한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 설치
   
▲ 효자도서관에 중증장애인 일자리 카페 생긴다
전주시립 효자도서관에 전주시청 ‘꿈앤카페’, 완산·덕진구청 ‘I got everything’처럼 중증장애인 바리스타가 근무하는 중증장애인 일자리 카페가 들어선다.

전주시립도서관은 10일 효자도서관 2층 로비에 개소 예정인 ‘I got everything’ 카페 위탁운영기관으로 선정된 다온복지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I got everything’은 보건복지부 한국장애인개발원이 공공기관과 연계한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공공·민간기관 등에 마련된 중증장애인 채용카페이다. 전문가의 컨설팅을 받아 장애인 카페에 표준화를 적용해 고품질 커피원두·인테리어·제품디자인·합리적인 가격을 갖추고 지난 2016년 10월 정부세종청사에 첫 선을 보인 후 현재 전국 40곳에 매장을 두고 있다.

효자도서관은 지난해 12월 사업공모에 선정돼 국비 7000만원을 지원받아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해왔으며, 오는 10월 중순 카페를 개소할 예정이다.

시는 향후 현재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중인 평화도서관, 올 연말 개관예정인 중화산도서관에도 ‘I got everything’ 카페를 설치함으로써 중증장애인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할 방침이다.

박용자 전주시 완산도서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도서관이 사회취약계층인 중증장애인을 지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앞으로도 중증장애인의 일자리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해 사회적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윤복진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복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