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전북중기청,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 캠페인 실시도내 6개 지역서 민.관 합동 진행

 전북중소벤처기업청은 10일,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이해 민간소비 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도내 6개 지역에서 민.관 합동 대규모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전통시장에서 우리 가치삽시다'라는 중소벤처기업부 명절 슬로건을 토대로 전통시장 이용 붐 조성을 위해 전주, 익산, 군산, 김제, 정읍, 남원에서 동시에 개최했으며, 6개 지자체와 시장상인회를 비롯해 조달청, 전주세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 28개 전북중소기업지원협의회 회원기관을 포함한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전북중기청은 민관 협업으로 추진하는 이번 행사의 내실 있는 홍보를 위해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거점으로 전주지역은 한옥마을과 남부시장에서, 그 외 지역은 대형마트 인근과 지역 전통시장으로 정했다.
 
 이날 행사는 시민들에게 온누리상품권 홍보를 포함한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안내하는 리플릿과 장바구니를 배부해 전통시장 이용을 독려했으며, 이후 지역 대표 전통시장으로 이동하여 물품을 구매하는 형태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 외에도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낮춘 '제로페이(zero pay)'와 최근 새롭게 선보인 온누리모바일상품권, 전통시장 가을 축제에 대한 홍보도 포함됐다.
 
 전북중기청 김광재 청장은 "이번 행사는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 붐 조성에 목적이 있으며, 상생과 공존의 시대에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동반상생을 위해 작은 것부터 연결을 시도하자는 취지로 마련했다"면서 "나아가 오늘의 활동들이 지역 전통시장에 활력을 제공하는 강한 힘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역 기관들과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