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세계 1위' 조코비치, US오픈 3회전 진출…대회 최다승 공동 5위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US오픈(총상금 5700만달러) 3회전(32강)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아서 애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후안 이냐시오 론데로(아르헨티나·56위)에 3-0(6-4 7-6 6-1)으로 완승했다.

통산 메이저대회 16회 우승을 기록 중인 조코비치는 US오픈에서 2011년, 2015년, 2018년 등 3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통산 17번째 메이저 우승 및 대회 4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이날 승리를 추가한 조코비치는 US오픈 통산 71번째 승리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공동 5위에 해당하는 것으로 피트 샘프라스(71승)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US오픈에서 가장 많은 승리를 기록 중인 선수는 지미 코너스(미국·98승)다.

조코비치의 16강 상대는 데니스 쿠드라(미국·111위)와 두산 라요비치(세르비아·29위)의 2회전 승자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3위)도 2회전에서 다미르 주머(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3-1(3-6 6-2 6-3 6-4)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페더러는 2008년 US오픈 우승 이후 11년 만에 통산 6번째 US오픈 우승을 노린다.

여자 단식에서는 '테니스 여제' 세레나 윌리엄스(미국·8위)가 18살의 신예 캐서린 맥널리(미국·121위)에 2-1(5-7 6-3 6-1)로 역전승하며 2회전에 진출했다.

통산 메이저대회 23승을 기록 중인 윌리엄스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마거릿 코트(호주·24회 우승)가 보유한 역대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 기록과 동률을 이룰 수 있다. /뉴스1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