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추신수, 11경기 만에 3안타 맹타…텍사스는 3연패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11경기 만에 3안타 경기를 펼쳤다.

추신수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5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전 이후 11경기 만에 3안타 경기를 펼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71(432타수 117안타)로 상승했다.

추신수는 0-6으로 크게 뒤진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상대 선발 호세 베리오스를 상대로 우전 안타를 만들었다.

이후 대니 산타나의 투런포가 터지면서 홈을 밟아 득점까지 올렸다.

2회말 1사 2,3루에서는 유격수 땅볼을 쳐 타점도 작성했다. 추신수의 시즌 46번째 타점.

4회말 세 번째 타석에선 삼진으로 물러섰지만 6회말 무사 1루에서 바뀐 투수 라인 하퍼를 상대로 좌전 2루타를 생산했다.

그러나 1루주자 호세 트레비노가 홈에서 아웃을 당해 타점을 추가하지 못했다. 

추신수는 9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바뀐 투수 잭 리텔을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이날 3번째 안타를 만들어냈다.

이날 텍사스는 1회 대거 6점을 잃는 등 초반 미네소타 기세에 밀리며 7-12로 졌다.

텍사스 선발 아리엘 후라도가 2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8실점(2자책)으로 시즌 9패(6승)째를 안았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3위 텍사스는 3연패에 빠져 60승 63패가 됐다.

같은 리그 중부지구 1위 미네소타는 3연승을 달려 75승 48패가 됐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