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전국 17개 광역시도의회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 않겠다”일본 대사관 앞서 공동 기자회견 갖고 ‘후안무치’아베정부 강력 규탄

자치단체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 제정 움직임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 조례를 대표발의한 전국 광역의원들이 일본 대사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전북도의회 문승우 의원(군산4) 등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를 대표발의한 전국 17개 광역의회의원들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평화비소녀상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조례 제정의 취지와 당위성, 쟁점사항 설명하며, 최근 일련의 사태에 책임이 있는 일본 아베정부를 규탄했다.

문승우 의원은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대한 공공구매 제한이 일시적인 것이 아닌 지속적으로 생활속에서 이뤄질 필요가 있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과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전북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동 기자회견 후 참석자들은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서울 중구 퇴계로 26가길 6)를 방문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추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