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광주세계수영] 여자수구 첫골 경다슬 "상상도 못했다" 눈물"50골까지 먹히는게 다짐이었는데 30골까지 내려가…"
경다슬이 16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예선 B조 대한민국-러시아 경기에서 골을 성공시킨 후 환호하고 있다.

대한민국 여자 수구 대표팀 경기에서 역사적인 첫 골이 나왔다. 첫 골의 주인공은 앳된 고등학생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열여덟살 경다슬양(강원체고)이다.

경다슬은 경기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골은 상상도 못 했다. 믿기지 않는다"며 쏟아지는 눈물을 참지 못하고 물 묻은 손으로 연신 눈물을 닦기 바빴다.

경다슬은 "원래 목표가 50골까지만 먹히는 게 다짐이었는데 30골까지 내려가 너무 놀라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은 지난 14일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헝가리에 0-64로 대패했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역사상 가장 큰 골 차이였지만 두 번째 경기 만에 1-30으로 골 차를 절반으로 줄였다.

경다슬은 경기 직후 얼떨떨하고 감격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첫 골 목표를 이룬게 아직도 안 믿어진다"고 말했다.

골을 넣은 직후에는 "모두 부둥켜안고 기뻐했다"며 "단합이 잘 돼 분위기가 좋다. 남은 경기에서 다들 한 번씩 골에 도전하자는 목표를 세웠다"고 전했다.

그는 훌륭한 단합력으로 경기를 잘 치러준 여자 수구 대표팀은 물론 경기에 도움을 준 남자 수구 대표팀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경다슬은 "전날 남자 수구팀 경기를 보면서 파울이 어떻게 됐는지 자세히 살피며 공부했다"며 "오늘 아침 남자수구팀 오빠들이 경기장에 와서 다 알려줘 엄청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은 이날 러시아에 1-30(0-7 0-9 0-8 1-6)로 패배했지만 경다슬이 4피리어드에서 여자 수구 대표팀 역사상 첫 골을 기록하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