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류현진 도우미' 폴락의 빛 바랜 4타점 맹활약

최근 부상을 털고 복귀한 외야수 A.J.폴락(LA 다저스)이 '류현진 도우미' 역할을 수행했으나 아쉬운 결과와 함께 빛이 바랬다.

폴락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팬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경기에 5번 중견수로 선발출전, 정규이닝 동안 4타수 2안타(2홈런) 4타점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LA 다저스는 이날 7회까지 보스턴에 4-2로 앞섰다. 류현진도 선발로 나서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8회 등판한 페드로 바에즈가 허무하게 승리를 날렸고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뒷심부족으로 인한 팀 결과가 아쉽지만 폴락만큼은 7회까지 류현진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다저스가 7회까지 4-2 리드를 잡으며 류현진의 승리요건을 유지했는데 , 4타점을 전부 폴락이 기록했다.

폴락은 1회초 2사 주자 1,2루 상황서 경기 흐름을 바꾸는 스리런포를 쏘아 올렸다. 이 홈런은 과정도 극적이었다.

다저스가 선두타자 크리스 테일러의 볼넷, 2번 타자 저스틴 터너의 실책으로 무사 1,2루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후 데이빗 프리즈, 코디 벨린저가 각각 삼진과 3루수 뜬공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찬스를 허무하게 날리며 분위기를 순식간에 보스턴을 넘겨줄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때 폴락이 우측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12m짜리 3점 홈런을 날렸고 다저스는 초반 주도권을 쥐는 데 성공했다.

폴락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3-2로 앞서고 있었지만 추가점이 간절했던 다저스의 5회초 2사 주자 3루 상황서 달아나는 좌익수 앞 적시타를 날렸다. 폴락과 같은 시기 부상에서 복귀한 3루 주자 프리즈를 불러들이는 안타로 다저스는 점수 차를 더욱 벌렸다.

비록 득점에는 실패했지만 7회초 찬스 역시 폴락에게 기회가 연결됐다. 2사 주자 1,3루였는데 폴락이 잘 때린 타구는 우익수 정면으로 향하며 아쉽게 기회가 무산됐다.

지난 시즌까지 애리조나 소속이던 폴락은 적으로 만난 류현진을 상대로 0.333 강세를 보였다. 그러나 올 시즌을 앞두고는 FA 자격을 얻어 5년간 6000만 달러에 다저스 유니폼을 입었다. 류현진 천적에서 동료로 변신한 것. 다만 폴락이 4월말 팔꿈치 수술을 받으며 류현진과 많은 경기를 나서지 못했다.

지난 13일 후반기 시작과 동시에 팀에 합류한 폴락은 부상 이전 컨디션을 자랑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다저스 타선을 홀로 이끌다시피하며 류현진 도우미 역할까지 해냈다. 류현진의 천적서 승리 도우미로 바뀔 수 있었지만 결과 때문에 빛이 바랬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