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이재웅, 28년만에 육상 1500m 한국 남자 고교 신기록
2019년 제48회전국종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500m를 뛰고 있는 이재웅

남자 육상 중장거리 '특급 유망주' 이재웅(17·경북영동고)이 28년만에 고등학교 1500m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이재웅은 지난 13일 일본 치토세시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2019 호쿠렌 디스턴스챌린지 3차 치토세대회 남자 1500m 경기에서 3분44초18, 대회 5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28년만에 한국 고등학교 선수 최고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종전은 1991년 김순형이 기록한 3분44초50이다.

지난 3월 아시아청소년육상대회 1500m서 금메달을 획득했던 이재웅은 이날 한국 남자부 1500m 역대 8위이자 2019시즌 U-18(청소년) 남자 1500m 세계랭킹 4위 및 아시아랭킹 1위에 올랐다.

이재웅은 이번 성과를 통해 앞으로 남자 전체 1500m 한국기록인 3분38초60도 경신할 수 있는 후보로 떠올랐다.

경기 후 이재웅은 "올해 목표가 남자 1500m 고등학교 부별 신기록 수립이었는데 달성해서 기쁘다. 한국 신기록 수립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여자 하프마라톤 한국기록(1시간10분58초) 보유자 최경선(27·제천시청)은 7월9일 열린 2019 호쿠렌 디스턴스챌린지 2차 후카가와대회 여자 10000m에서 32분46초20으로 1위를 차지했다. 최경선은 이날 종전 개인최고기록(33분05초02)을 약 19초 앞당기며 역대 한국 여자 10000m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경선은 7월 6일 실시된 같은 대회 1차 치토세대회 여자 5000m에서도 15분52초51을 기록, 역시 개인최고기록(종전 16분07초44) 수립과 함께 대회 1위를 차지했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