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추신수, 2G 연속 선두타자 홈런 '펄펄'…텍사스는 연승 마감

추신수(텍사스)가 2경기 연속 선두타자 홈런를 기록하는 등 후반기 쾌조의 타격감을 이어가고 있다. 텍사스는 연장 혈투 끝 패하며 연승행진을 마감했다.

추신수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 3타수 1안타(1홈런)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타율은 0.294를 유지했다.

추신수의 위력은 첫 타석부터 나왔다. 팀이 0-2로 뒤진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상대투수 웨이드 마일리의 2구째를 때려내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추신수의 시즌 15호포.

추신수는 이 홈런으로 2경기 연속 1회 선두타자 홈런 기록을 써냈다. 추신수는 전날(13일) 같은 상대 똑같은 1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1회말 선두타자 홈런을 날렸다.

최근 뜨거운 감을 이어가고 있는 추신수다. 이날까지 9경기 연속안타이고 13일까지는 4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작성했다. 비록 멀티히트 연속은 중단됐으나 2경기 연속 홈런포로 변함없는 타격감을 과시했다.

추신수는 3회말 두 번째 타석 때 상대 2루수 실책으로 진루한 뒤 후속타자 마자라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상황에서 홈까지 밟았다. 

5회말 1사 후 맞이한 세 번째 타석에서는 1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7회에는 사구를 맞아 출루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연장 10회말에는 1사 후 볼넷을 골라냈는데 이번에도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홈을 밟지 못했다.

한편 텍사스는 연장 11회 접전 끝 6-7로 휴스턴에 패하며 연승이 3에서 중단됐다. 2-3으로 뒤진 3회말 상대의 거듭된 실책과 볼넷출루를 엮어 역전에 성공한 텍사스는 5회초와 6회초 1실점씩 기록하며 역전을 허용했다.

7회말 드실즈의 극적인 동점포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간 텍사스는 11회초 투수 마틴이 2사를 잡은 뒤 볼넷으로 흔들리더니 알투베-스트로에게 연속 적시타를 내주며 무너졌다. 텍사스는 11회말 선두타자 마자라의 안타와 드실즈의 내야안타로 즉각 추격했으나 1점을 얻는데 그치며 경기를 내줬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