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류현진, ML 올스타전 한국 투수 최초 무실점 달성…1이닝 1피안타 무실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류현진은 10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로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1회말 선두타자 조지 스프링어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 DJ 르메이휴는 투수 땅볼로 유도, 첫 아웃 카운트를 잡았다. 

1사 2루에서 류현진은 마이크 트라웃을 상대했다. 류현진은 트라웃에게 2루수 방향 강한 타구를 맞았지만 이는 내야를 벗어나지 못했다. 2루 주자는 3루로 진루했지만 트라웃은 1루에서 아웃됐다.

류현진은 2사 3루에서 4번타자 카를로스 산타나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고 무실점으로 이닝을 막았다.

코리안 메이저리거의 올스타전 무실점은 류현진이 최초다. 앞서 2001년 박찬호, 2002년 김병현 등은 올스타전에 등판했지만 모두 실점했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