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원광대 이재봉 교수, 한반도 평화 수호 노력 빛나제21회 한겨레통일문화상 수상

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 융합교양대학 이재봉 교수가 제21회 한겨레통일문화상을 수상했다.

한겨레통일문화상은 오랜 분단을 뛰어넘어 새로이 다가오는 통일의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지난 1998년 한겨레통일문화재단에서 제정해 1999년 고 윤이상 선생께 첫 상을 시상한 이후 매년 시상식이 열리고 있으며, 민족 화해와 평화 및 통일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는 개인 또는 단체를 추천받아 선정하고 있다.

한겨레통일문화재단(이사장 정세현)은 “이재봉 교수는 통일 평화 연구에만 머물지 않고, 남과 북이 더불어 살기 위한 풀뿌리 통일운동을 지역에서 꾸준히 펼쳐왔다”며 “수도권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는 전북 지역에서 헌신적으로 통일운동을 꾸준히 전개한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수상자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올해 수상자인 이재봉 교수와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 등 수상자들이 뿌려놓은 평화의 씨앗이 남북관계 재도약의 마중물이 되고, 한반도 통일의 열매로 맺어지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현대 평화학의 창시자로 불리는 요한 갈퉁 교수의 제자인 이재봉 교수는 ‘평화적 수단에 의한 평화’라는 스승의 가르침을 국내에 전파했으며, 1996년부터 원광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특히 북녘의 실상을 바로 알리고, 남북의 적개심을 줄여 전쟁 가능성을 단 1%라도 낮추기 위한 취지로 남이랑북이랑 더불어 살기 위한 통일운동을 구상해 1999년부터 매달 ‘남이랑북이랑’ 유인물을 만들어 배포함으로써 시민들의 남북평화통일에 대한 관심을 끌어 올렸다.

박승옥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