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윤소이, 최성재 할머니 병문안 '좌불안석' 현장 포착한 지붕 두 가족 얽히고설킨 '뻐꾸기 둥지’ 시한폭탄 터지나
   
▲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태양의 계절' 윤소이가 남편 최성재의 할머니 병문안을 하러 갔다가 좌불안석으로 진땀을 흘리는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높인다. 한 지붕 두 가족, 얽히고설킨 '뻐꾸기 둥지'가 되어버린 양지家의 모습은 원망과 슬픔이 점철돼 있어 안타까움을 더한다.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측은 오늘 14회 방송을 앞두고 양지그룹 황태자 최광일과 그의 아내 윤시월이 아들 최지민을 대동하고 할머니 병문안에 나선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게임을 그린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으로 낭만적 성공담이 담길 예정이다.

먼저 공개된 사진에는 아버지 최태준과 나란히 앉아 할머니를 바라보고 있는 광일의 모습이 담겨 있다. 병상에 누워있는 할머니를 향해 나름의 미소를 보이고 있는 광일과는 달리 태준의 표정은 다소 경직돼 있어 시선을 모은다.

앞서 친아버지 문제로 태준과 잦은 충돌을 빚은 바 있는 광일은 태준이 자신의 친아버지가 아니라고 믿고 있기 때문에 할머니에게도 각별한 마음이 없다. 손자 된 도리와 태준의 성화에 병원에 동행했을 뿐. 이어 공개된 초점 없는 눈빛으로 멍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는 광일의 표정에서 이 같은 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어 원망과 냉소가 섞여 있는 시월의 표정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또 광일이 할머니에게 지민을 소개하는 자리에서 시월 혼자만 멀찍이 떨어져 죄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시월은 자신 역시 태양의 아들인 지민을 광일의 아들로 속이고 있지만 한 지붕 두 가족 ‘뻐꾸기 둥지’가 돼버린 양지家의 불행은 태준으로부터 시작됐음을 알고 있다. 또 광일과 태준이 친부자 관계라는 사실과 태양의 사고를 사주한 사람 역시 태준이라는 사실을 유일하게 알고 있는 시월은 태준을 첫 번째 복수의 대상으로 점 찍었다.

아버지 태준의 성화에 할머니 병문안에 동행하긴 했지만 초점 없는 눈빛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광일과 태양의 아들을 이들의 손주로 둔갑시킨 유월. 불안한 이들의 동거가 어떤 식으로 흘러갈지 궁금증을 더한다.

'태양의 계절' 측은 "태준이 광일의 친아버지가 아니라는 사실을 양지家 모든 사람들이 알게 됐다. 태양의 복수를 위해 양지家에 들어온 시월의 첫 번째 목표는 태준이었다”면서 “모든 불행의 시작이 태준이라고 생각하는 시월의 복수는 언제 어떻게 시작될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