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女 배구, 이탈리아에 1-3 패…VNL 1승 10패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참가 중인 여자 배구대표팀이 7연패에 빠졌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VNL 4주차 2차전에서 이탈리아에 1-3(17-25 21-25 25-23 13-25)으로 패했다.

한국은 2주차 1차전에서 벨기에에 3-0으로 승리한 이후 7연패에 빠졌다. 1승 10패가 된 한국은 승점 3점으로 16개국 중 15위에 그치고 있다.

이날 한국에서는 김연경(엑자시바시)이 16득점으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이외에 김희진(IBK기업은행)도 11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한국은 선발 출장한 베테랑 센터 정대영(한국도로공사)이 1세트 초반 부상을 당하는 불운을 겪었다. 흐름을 내주며 끌려간 한국은 1세트를 쉽게 내주고 말았다.

2세트는 접전이었다. 하지만 19-19에서 뒷심 부족으로 무너지며 파올라 오게치 에고누를 앞세운 이탈리아에 세트를 빼앗겼다.

한국은 3세트 들어 반격에 성공했다. 중반까지 끌려가던 한국은 박은진(KGC인삼공사), 김연경, 김희진 등의 득점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며 역전승했다.

하지만 4세트에는 초반부터 뒤진 끝에 패하고 말았다.

한국은 이날 자정 불가리아와 4주차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불가리아는 11전 전패로 최하위에 그치고 있다.

삼남일보  webmaster@samnamilbo.com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