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익산시
장점마을 집단 암 “비료공장 연관 있다”환경안전건강연구소 잠정 결론 발표... 익산시, 20일 용역 관련 주민설명회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에 대한 ‘익산 장점마을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실태조사’결과 인근 비료공장 가동이 주민들의 암 발생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는 잠정 결론이 나왔다.

익산시는 지난 12일 열린 환경부 ‘익산 장점마을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실태조사’용역 최종 자문회의에서, 용역을 수행한 환경안전건강연구소가 이같은 결론을 발표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익산 장점마을 환경비상대책 민관협의회의 요구를 수용해 환경부는 최종 자문회의를 하기 전 환경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협의회의를 통해 의견을 교환했다.

환경부는 최종 자문회의에서 도출된 결과를 토대로 장점마을 인근 비료공장 가동이 주민들의 암 발생에 영향을 줬는지 여부 및 환경오염피해구제제도 적용가능 여부 등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며, 오는 20일 개최예정인 주민설명회에서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환경오염피해구제는 환경오염피해 인과관계의 개연성이 있을 경우 사업자 원상회복 및 배상책임이 있으나 원인자가 무자력자일 경우 환경부에서 구제급여를 지급하는 제도다. 

익산시는 이번 용역결과를 토대로 (유)금강농산 사업 부지를 매입하고 향후 환경공원을 조성해 실추된 함라지역의 친환경 이미지를 되찾을 계획이다. 

장점마을 주민뿐 아니라 시민, 시의회 등 모두의 합의가 이뤄진다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건강영향조사가 완료되면 이를 근거로 본격 사후관리를 추진할 계획으로, 주요 내용은 장점마을 주민건강 검진을 통한 사후관리와 주변 환경오염 모니터링 지속 실시 등이며 건강피해 주민에 대한 피해구제 추진 역시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는 이 같은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배출시설 지도점검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장점마을 주민들이 서운하지 않도록 사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승옥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