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익산시
원광대병원, 장점마을 의료 지원

원광대병원이 집단으로 암이 발병한 장점마을 주민들을 위해 각종 의료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익산시는 13일 원광대학교병원, 장점마을대책위원회와 주민(왈인·장고재 포함)의 건강관리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헌율 시장과 윤권하 병원장, 최재철 장점마을대책위원장을 포함해 익산시의사회 관계자 등 13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원광대병원은 암 검진과 피부질환 관련 의료서비스를 지원한다. 

의료지원 대상은 161명(장점 70명, 장고재 56명, 왈인 35명)이며 장점마을의 경우 9종류의 암에 대해서는 연 1회 90만원 상당의 검진을 3회(격년)에 걸쳐 받을 수 있고 피부질환은 5년(300만원/연)동안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의료지원을 위해 적극 나서준 원광대학교병원에 감사드리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익산시와 원광대병원, 장점대책위원회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주민들이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승옥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삼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